태블로와 주소 정제

들어가며

태블로로 주소 데이터를 만지다 보면 대체 어디까지 주소가 사전 준비되어야 하고 태블로에서 어느 정도의 가공을 해야 활용이 가능할지가 애매한 경우가 있습니다. 실무에서의 경험을 기준으로 다음과 같은 단계가 있을 듯 합니다.

  • 신구주소의 정제
  • 주소의 표준 포맷
  • 지오코딩
  • 태블로에서의 활용

신구주소의 정제

신주소 구주소는 일단 신주소로 변경해주셔야 합니다. 주소의 정제는 아래의 서비스나 업체를 활용하시기 바랍니다. 가끔식 수동으로 주소정제를 할 생각을 하는 분도 보는데 주소가 1~2천개가 아닌 이상은 솔루션을 사용하는 편을 권해드립니다. 참고로 수집한 원주소는 삭제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변환 결과를 확인하다 보면 사람은 어느정도 해석되므로 수정해주면 되지만 자동으로 컨버팅은 안된다고 결과가 나오는 일이 제법 있습니다.

  • juso.go.kr 도로명 주소 전환 서비스 [바로가기]
    • 도로명 주소 사이트에서 제공해주는 서비스입니다. 50건까지는 수동으로, 3,000건 까지는 파일 첨부로 가능하고 100만건 이하는 전문 업체에서 대행해서 변환을 해서 제공하는 서비스입니다. 공공기관에서 제공하고 있는 서비스이고 100만건이라는 엄청난 양도 하루 이틀만에 변환을 해준다 하니 한 번 활용해보는 것도 괜찮을 듯 합니다.
  • 오픈메이트 새주소정제 지오코딩 서비스 [바로가기]
    • 들어가서 샘플 데이터로 체크해보면 상당히 변환 결과가 깔끔하게 떨어집니다.
    • 지점의 위경도를 계산해주는 지오코딩까지 제공한다고 나와 있습니다.
  • 수지원소프트 주소정제전환서비스 [바로가기]
    • 검색하면 이 업체에서 올린 글들이 많이 검색됩니다.
    • 여러가지 공공 사업쪽에 많은 레퍼런스가 있다 합니다.

주소의 표준 포맷

주소 전환결과를 보시면 알겠지만 최근 대부분의 변환 결과물이 동일한 포맷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시도, 시군구, 신주소를 적고 괄호치고 동명을 적기도 합니다. 확인해보니 도로명주소법 시행령 제3조를 보면 1항 7조에 참고항목이 있는데 이런 것들에 대한 설명은 바로가기에 들어가 보면 나무위키 4번 항목에 잘 설명되어 있습니다. [바로가기] 예시가 잘 되어 있어 아래에 인용합니다. 특별시, 광역시, 일반시에 있는 법정동은 괄호를 열고 적게 되어 있다는데 법정동명을 괄호치고 넣는다..라는 규정이 실제로 존재하는 것은 개인적으로는 처음 확인합니다.

태블로에서 필요한 항목은 공백을 기준으로 주소를 나누어 보았을 때 맨 앞 항목인 [시도]와 두 번째 세번째 항목으로 이루어지는 [시군구]가 있고요, 위의 내용과 같이 괄호 안에 동이 표시되어 있으면 법정동 명도 활용 가능합니다 . (이것은 최근에 알게된 사실이라 동이 없는 지역에 대해서는 좀 더 고민을 해보고 글을 추가하도록 하겠습니다.)

또 아래에서 설명드리는 위도, 경도값이 있으면 시각화에 활용할 여지가 있고 나머지 부분은 태블로에서의 활용이라는 측면에서는 크게 중요하지 않습니다. (실질적으로 우편물 등을 보낸다던가 하는 경우에는 당연히 정확도가 중요하겠으나) 태블로 같이 시도 통계, 시군구 통계 등을 낸다거나 시고/시군구/읍면동에 거주 인구로 농담을 표시한 후에 특정 지점 (위경도)을 찍는 등의 일들에는 제한된 값만 활용하면 된다는 것을 유념해주시기 바랍니다.

지오 코딩

지도위 특정 위치에 마크를 표시하려면 위도 경도가 필요합니다. 주소를 가지고 위도 경도를 확보하는 방법을 지오코딩이라합니다. 보통 다음 두 가지 방법을 추천드립니다.

  • 구글시트에서 awesome Table를 이용하는 방법
    • 구글 시트에 주소를 불러들여서 주소인 칼럼을 지정해주면 위/경도 칼럼에 위/경도를 계산해서 넣어주는 방식입니다.
  • 무료 툴을 이용하는 방법 (Geocoder-Xr)
  • 외부 업체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방법
    • 지오 코딩으로 전문 서비스 업체 검색해보시면 검색되실 겁니다.

태블로에서의 활용

위의 시도, 시군구, 읍면동 그리고 위경도만 있으면 태블로에서 시각적으로 잘 표현할 수 있습니다.

간략하게 문장으로만 표현해보면 주소 정제가 깨끗하게 진행되었다고 가정할 경우 맨 첫칼럼은 시도 정보일 것이고, 두번째와 세번째 칼럼은 시군구에 해당하게 됩니다. 세부적으로는 세번째 칼럼의 맨 끝글자가 “구”로 끝나는 경우에는 두번째 칼럼 + 세번째 칼럼이 시군구 명이고,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두번째 칼럼만이 시군구 명 입니다. 또 괄호가 있는 경우에는 여는 괄호 “(“를 기준으로 잘라서 오른쪽 칼럼 첫번째 단어가 법정동이 됩니다. 이런식으로 태블로의 계산식을 활용하여 각종 통계 값들을 끌어낼 수 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진행되는 태블로에서의 데이터 활용 시각화는 분량이 제법 될 것 같으므로 다른 글에서 새롭게 기술하겠습니다.

마무리하며

태블로는 BI툴이기 때문에 데이터가 준비된 것을 전제로 하여 그 다음 활용 부분을 맡는 경우가 많습니다. 주소변환이나 지오 코딩등은 데이터의 준비에 관한 문제로서 통일된 주소록을 확보한다거나 위경도를 확보한다는 것은 사전에 준비되어야 합니다. 주소 데이터는 계속해서 추가되는 것이므로 항상 변환이 필요하되 초기 변환에 대부분의 노력이 들어갈 것이므로 데이터의 양과 질을 고려해서 무료 ~ 적당한 비용 범위까지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것도 권해드립니다.

 1,466 total views,  3 views today